전시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상반기 특별기획전 <북학파의 꿈>
기간/ 2015.05.29(금) ~ 2015.09.30(수)
장소/ 실학박물관 기획전시실

전시장 2

올해 박지원·박제가 서거 210년을 맞아 실학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는 5월 29일부터 9월 30일까지 “북학파의 꿈” 특별전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조선후기 백성들의 생활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낡은 제도를 개혁하고 보다 나은 사회로 발전시키고자 했던 북학파들을 조망해 보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18세기 한양은 인구가 늘고, 상공업이 조금씩 활발해져서 상품화폐 경제가 발달해 가는 도시였다. 이렇게 변화가 요구되는 현실 속에서 청나라의 발전된 모습과 중국에 들어 온 서양 문물을 적극 배우고 받아들여 조선의 개혁과 발전을 꿈꾸었던 실학자들이 북학파이다. 이들은 이용(利用)과 후생(厚生)을 주장한 중상주의적 실학파로서 연암 박지원을 중심으로 탑동 일대에 모여 지냈기에 백탑파라고도 불렸다.
특히 북학파를 대표하는 실학자인 연암 박지원과 초정 박제가는 이용후생이라는 측면에서 청조의 정신과 개혁정책안을 제시한 실학자들이었다. 상업과 유통, 과학기술의 혁신, 북학의 수용 등을 통해 낡고 낡은 조선사회를 바꾸고자 한 것이다.
박지원과 박제가가 세상을 떠난 지 210년, 새로운 문명을 추구해 나가야 하는 우리에게 이들의 고뇌에 찬 역정을 살펴보는 이번 전시는 역사적 동력과 경험이 될 것이다.
5개 주제로 구성된 전시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1. 18세기 한양과 도시 발달
18세기 조선사회는 상업과 수공업의 새로운 변화가 있었다. 수도 한양을 중심으로 도시가 발전하였고, 이는 당시 지식인에게 자극을 주어 이른바 ‘이용후생학’의 성립을 보았다. 북학파, 이용후생파, 연암학파, 백탑파로 불리는 이들 실학지식인들이 가진 사회개혁은 그들이 사는 공간이기도 한 도시서민층과 연결되어 있었다. 북학파 실학자들은 유통 위주의 경제론을 폈고, 이는 당시 소상품생산자들의 ?시장? 확대의 욕구를 대변한 것이었다.
배우개·종로·칠패는
서울의 세 군데 큰 저자
갖가지 장인바치들 조업하매
사람의 어깨 서로 부딪치고
각색 상품들 잇속 좇아
수레바퀴 연이어졌네.
박제가의 성시전도시(城市全圖詩)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