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벼슬하지 않는 사람의 백성에 대한 걱정을 담은 《곽우록藿憂錄》
제작연도/ 17세기 후반 ~ 18세기 중반
작가(출처)/ 이익

이익의 《곽우록》
경세치용파의 시조인 이익李瀷(1681∼1763)은 경기도 안산 첨성리瞻星里에서 자랐습니다. 그는 과거에 뜻을 버리고, 유형원柳馨遠 등 선배들의 개혁사상을 받아들여 학문에 몰두하여 경세치용학經世致用學의 체계를 수립하였습니다. 그는 농민의 입장에서 불균등한 토지소유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현실성을 크게 반영한 토지개혁론인 한전론限田論을 주장하였고, 국가 제도를 고쳐서 여러 방면에서 백성들의 생활을 안정시키려고 하였습니다.

그는 또 천문과 지리, 역사와 경학經學, 서학[천주교]과 서양문물 등에도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그 과정에서 안정복·윤동규·신후담, 이병휴·이중환·이가환, 권철신 등 여러 학인學人들이 문하에 들어와 성호학파星湖學派를 이루게 되었습니다. 흔히 성호학파는 우파右派, 집안의 아들·조카·손자들, 그리고 좌파左派, 세 그룹으로 분류되는데, 뒷날 좌파에서 천주교도들이 많이 나왔습니다.

《곽우록》에서는 당시 조선사회가 당면했던 여러 문제를 19개 항목으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임금의 책임과 몸가짐, 지방인재 육성, 과거제도의 폐단과 벌열閥閱자손 특혜 시정, 시대변화에 맞는 법제의 개혁, 수령의 공적평가는 치민의 실적으로, 놀고먹는 자와 관의 낭비시정 등 실질적 방안들이 그것입니다. 특히 〈붕당론〉에서는 관직 숫자에 비해 관직을 구하려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당쟁이 일어난다고 파악하고, ‘학교’, ‘과거’, ‘인재 양성’ 등과 관련하여 종합적인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제2전시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