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박지원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박지원 초상朴趾源肖像
제작연도/ 20세기 초
박지원 초상
연암 박지원朴趾源(1737~1805)은 어떻게 생겼을까요? 그의 아들인 박종채가 회상하고 있는 아버지의 모습은 다음과 같습니다. “큰 키에 살이 쪄 몸집이 매우 크셨습니다. 얼굴은 긴 편이었고, 안색이 몹시 붉었으며, 광대 뼈가 불거져 나오고, 눈은 쌍꺼풀이 져 계셨습니다. 또 목소리는 매우 커서 그냥 말을 해도 담장 밖 한참 떨어진 곳까지 들릴 정도였는데, 준엄한 표정을 지으면 큰 몸집과 어우러져 좌 중을 늘 압도하곤 했습니다.” 박지원의 초상화는 그가 살아 있었을 때 이미 그려졌습니다. 그런데 그 그림을 보고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본래 모습에 10분의 7도 미치지 못하니 없애버려라”라고 하는 말에 따라 버렸다고 합니다. 이후 그의 초상은 당분간 그려지지 않은 것 같습니다. 이 초상화는 손자인 박주수가 그린 것으로 전해지고 있지만, 20세기 초에 후손들의 증언으로 그려진 것으로 추측되는 박지원의 얼굴입니다. 박지원이 이 그림을 보았다면, 흡족하게 생각했을까요?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제2전시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