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적용
동아시아의 최고의 목민서牧民書, 《목민심서牧民心書》
제작연도/ 1818년(순조 18)
작가(출처)/ 정약용

정약용의《목민심서》
실학의 완성자라고 평가받는 정약용丁若鏞(1762~1836)이 지은 책입니다. 정약용이 저술한 유명한 ‘정법삼집(1표 2서)’중 하나로, 행정의 개선방향을 제시한 시장·군수들의 지침서입니다. 현재의 시장, 군수님들이 반드시 읽어 보아야하는 것이지요. 행정관청의 입장이 아니라 백성의 입장에서 관청의 횡포와 부정부패를 폭로하고 고발하고, 또 경계할 것을 내용으로 하고 있습니다. 수령이 처음 부임하면서부터 직에서 물러날 때까지 해야 할 주요업무를 잘 정리하고 있습니다.

다산이 강진에서 유배된 18년째에 이 책을 완성하면서, ‘심서’라고 한 뜻은 “목민할 마음은 있지만 몸소 실행할 수 없는 처지 때문”이라고 스스로 설명했습니다. 이 책은 ‘경세유표’, ‘흠흠신서’와 함께 정약용의 3대 저술로 평가받고 있고, 목민서 가운데 동아시아의 최고봉이라는 평가도 받고 있습니다.

지방 수령이 부임하면서부터 해임에 이르기까지 수행해야 할 일을 체계적으로 서술하고 있습니다. 목민에 대한 그의 구상과 계획은 15년 동안 아버지 정재원의 임지에 따라다니며 견문을 넓히고, 스스로 암행어사·찰방·부사를 지낸 지방행정의 산 체험을 바탕으로 평생 동안 생각해온 문제였습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제2전시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