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다움, 잠곡에서 김육이 들려주는 이야기